[매거진P] 인터뷰 : 당신 곁의 멸종위기동물들

  • 17.04.25
  • HIT : 761




당신 곁의 멸종위기동물들 : 디자인 브랜드 뉴킷




아주 가까우면서도 한없이 먼 거리가 있다. 눈과 머리 사이다. 분명히 인식하고 있지만, 보이는 곳에 있지 않으면 세상에 없는 존재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조심하시라. 그러다 정말 영영 사라져 버리고 말 테니까. 후회는 언제나 늦다.


-

디자인과 이슈를 결합하다


시작은 미약하지만 그 끝은 창대하리라는 말이 있다. 멸종위기동물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디자인 브랜드 뉴킷의 탄생도 그렇다. 대표이자 디자이너인 이슬아 씨는 남극과 북극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본 후 멸종위기동물들에게 관심을 갖게 됐다. 그리고 다들 알지만 잊고 사는 문제가 다시금 회자되는 모습을 보며 슬아 씨는 영감과 힘을 얻었다.

“거창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그전부터 예술가적 시각과 사회운동가적 시각을 합쳐 ‘사회예술가’ 같은 존재가 되고 싶었는데요. 다큐를 계기로 멸종위기동물에 대한 논문을 쓰고 작업물을 만들게 됐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 나갈 기회가 생겼어요. 큰 행사인 만큼 캠페인처럼 발전시켜 선보이면 좋겠다 싶었죠. 그래서 ‘멸종위기동물 알림 프로젝트(Red List Project)’라고 명명하고 관련 팔찌들을 제작했습니다.”

전시 때 반응이 좋긴 했지만 당시 슬아 씨는 브랜드를 운영하게 될 거라곤 상상하지 못했다. 그런데 한 패션 관련 SNS에서 뉴킷의 팔찌를 소개하면서 유행처럼 번졌고, 좋은 취지의 제품인지라 연예인들이 착용하면서 또 한 번 이슈가 됐다. 디자인과 사회문제가 만났을 때 얼마나 큰 파급력이 생기는지 체감했다는 슬아 씨. 현재 뉴킷은 팔찌를 비롯해 에코백•티셔츠•장갑 등 다양한 제품에 멸종위기동물들을 위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

포기할 수 없는 이유



갑작스럽게 브랜드를 시작하다 보니 시행착오도 많이 겪었다. 처음엔 전부 수작업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고, 뒤늦게 재정비 시간을 갖게 됐다고. 일시적으로 판매를 중단한 후 공장도 알아보고 제품도 개발하면서 마침내 지금의 팔찌로 거듭났다. 그런데 생각지 못한 난관이 기다리고 있었다.

“열심히 준비해서 다시 소비자들을 만나게 됐는데, 그 사이 카피 제품이 나왔어요. 세상이 생각만큼 아름답지 않다는 걸 뉴킷을 이끌며 느꼈습니다. 저희처럼 영세한 브랜드가 억울한 일을 당하는 경우가 정말 많아요. 법적으로 해결하기도 어려워 하소연만 하고 끝나죠.”

좌절감이 들기도 했지만 슬아 씨는 굴하지 않았다.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었고, 자신만을 위한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처음엔 저 혼자 시작했지만 지금은 친구이자 파트너인 권도희 씨와 함께예요. 봉사활동을 하다 만났는데 둘다 반려견을 키워서 마음이 잘 맞죠. 저희는 수익금의 일부를 세계자연기금(WWF)이라는 NGO단체에 기부하고 있는데요. 현재 누적 기부금이 이천만 원 이상이에요. 얼마 전엔 정식 파트너쉽을 체결하면서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

도움이 필요한 수많은 동물들



멸종위기동물을 알리며 기부도 하고 있지만, 브랜드이기 때문에 환경에 대해 이야기하는 게 조심스럽다는 슬아 씨. 아무것도 생산하지 않는 게 지구에 도움되는 일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무언가를 쓰며 살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만들 때 조금이라도 덜 해가 되고, 소비를 하면서도 동물과 환경을 생각하는 방법을 찾는 게 최선이 아닐까. 뉴킷은 동물성 재료는 가능한 한 지양하는 제약 속에서, 최대한 예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의미와 디자인 둘 다 갖춰야 정말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야 더 매력적으로 보이고, 많은 사람들이 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질 테니까요.”


현재는 턱끈펭귄이나 일각고래처럼 극지방 멸종위기동물들을 담고 있지만, 프로젝트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아마존이나 한국 등 다른 지역의 멸종위기동물들도 다룰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유기동물•쇼동물•실험동물•동물원 동물 등 도움이 필요한 생명들이 너무나 많단다.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다는 말이 안타깝게 들리는 아이러니한 순간이다.

앞으로 인테리어 소품이나 팬시 용품 등으로 상품군을 넓힐 예정이라는 뉴킷. 생활 속에 깊숙이 침투해 사회 문제를 상기시키기 위해서다. 뉴킷은 멀리 있어 잊혀진 존재를 사람들 앞에 데려다 주었다. 또다시 외면할지, 한 걸음 다가설지 결정하는 건 이제 우리의 몫이다.



이지희
사진
박민성
발행2015년 8월호





매거진 P


출처: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contents_id=95200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