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sunny] 인터뷰 :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디자인, 가치있는 소비

  • 17.09.01
  • HIT : 178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디자인, 가치있는 소비 ′NEW:KIT′

 

 


멸종 위기 동물 알림 팔찌를 만드는 사회적기업 ‘NEW:KIT(이하 뉴킷)’은 언뜻 봐서는 패션 브랜드로 보인다. 뉴킷은 다양한 글로벌 이슈 및 사회적 문제를 아름답고 친근한 디자인으로 풀어 소비자들이 좀 더 쉽게 문제 의식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

 

팔찌나 의류, 가방을 통해 얻은 수익금의 일부를 WWF(세계자연기금)에 기부하여 사회적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있다. 아기자기한 동물 일러스트가 그려진 팔찌가 귀여웠다. 디자인을 통해 ′가치 있는 소비′를 유도하여 멸종 위기에 놓인 동물들을 위해 힘쓴다는 점이 굉장히 매력적이고 흥미로웠다. 아름다운 기부 팔찌 NEW:KIT의 이슬아 대표님을 만나보았다.




뉴킷은 어떻게 시작되었나요?

 

뉴킷은 2013년 12월 디자인 페스티벌로 처음 대중들에게 선보였어요. 제가 미대를 졸업하고 대학원에 진학할 당시 한창 남극의 눈물, 북극의 눈물이 이슈화되었는데요. 저도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고 그 주제로 작업을 풀어 나가며 디자인 페스티벌에 공모한것이 당선되었죠.

 

그 이후 대중들에게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캠페인성으로 발전시켜보고자 했고, 멸종 위기 동물을 알리는 차원에서 브랜드도 개설하게 되었어요.

 

 


우와 어떻게 보면 브랜드를 만들게 된 계기가 우연히 찾아온 거네요?

 

처음에는 일회성 전시라고 생각하고 준비 했었어요. 대학원생 신분으로 거창한 사업을 하겠다는 생각은 없었어요. 그런데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작업물을 좋아해주고 주제에 대해 관심도 많이 가져 주시더라고요. 전시 이후에도 찾는 분들이 늘어나면서 본격적으로 이 일에 뛰어들게 되었어요. 그래서 아직까지 졸업을 못하고 있죠(웃음).




첫번째 프로젝트로 멸종 위기 동물을 선택하셨는데, 다음 프로젝트는 바뀔 수도 있나요?

 

글로벌 이슈라던지 사회적문제와 같은 주제를 가지고 시각적 디자인으로 풀어 보고 싶었어요. 그 첫번째가 멸종위기동물 프로젝트였구요. 현재는 북극, 남극 동물들만 다루고 있어요.

 

파트1 극지방의 동물들이라는 예명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파트2는 한국의 야생 동물, 아마존의 동물이 될 수 도 있겠죠. 이런 식으로 멸종위기동물이라는 프로젝트는 꾸준히 진행을 할 예정이에요. 장기계획으로는 멸종 위기 동물 뿐만 다른 사회적 문제들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어요.

 

동물문제들도 되게 많잖아요? 실험용 동물도 있고, 유기 동물도 있고, 또 요즘 개농장과 같은 문제들도 많이 이슈가 되었고요. 그런 문제들이 하루 아침에 생긴건 아니잖아요, 우리 모두 그런 문제들을 알고 있으면서도 보기 싫으니까 외면하는 것이 많죠. 이제 더 이상은 안된다고 생각했어요. 저희 브랜드는 좀 더 쉽게, 미적 감각은 느껴지게, 잔인하지 않게, 그러나 문제 의식은 느낄 수 있게 디자인 하는 것이 목표에요.







가치있는 소비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요?

 

요즘은 옷이 헤지거나 신발이 닳아서 제품을 사지는 않잖아요. 우리는 제품보다는 브랜드를 사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철학이라든지 스토리 또는 디자이너가 갖고 있는 생각이나 목적을 구입하는 거죠.

 

가치있는 소비 또한 비슷한 맥락에서 설명된다고 봐요. 내가 어떤 문제에 관심을 갖다가 관련 활동을 하는 회사나 사람, 그들이 좋아하거나 인정하는 브랜드를 알게 될 수도 있구요. 아니면 반대로 어느 브랜드의 제품을 샀는데 그 브랜드가 어떤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갖고 활동 하고 있어서 소비자도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될 수 있구요. 이 모든 상호작용을 아우르는 것들이 가치있는 소비를 만들어가는 것 같아요.




뉴킷은 어떤 브랜드로 기억되었으면 하나요?

 

저희를 보고 착한 브랜드다, 사회적기업이다 등등 많은 별명을 붙여주시는데, 저는 이런 별명이 마구 좋지는 않아요.  뉴킷이라는 브랜드 자체가 대중에게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어요. 어떤 수식어 없이요. 예쁘고 사고 싶은데 이 브랜드가 하고 있는 일이 내 마음에도 들어! 나도 동참할래! 라는 인식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것이 목표에요.

 

저희 착하니까 봐주세요, 라는 건 너무 재미없잖아요? 제품 자체로 사랑받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은게 디자이너로서 욕심이에요.




취재 : 리포터 _ 장예나

출처 :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 블로그


http://blog.besunny.com/?p=50094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